2021.10.02 (토)

  • 흐림동두천 18.4℃
  • 구름많음강릉 18.2℃
  • 천둥번개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21.5℃
  • 맑음대구 20.2℃
  • 맑음울산 19.5℃
  • 구름조금광주 20.7℃
  • 맑음부산 21.0℃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0.4℃
  • 흐림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17.1℃
  • 구름조금금산 18.3℃
  • 구름조금강진군 19.1℃
  • 맑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8.9℃
기상청 제공

경제일반

영천시, 마늘 주산지 지정! 마늘 대표 도시 거듭나

7년 만에 마늘 주산지 지정 성과 이뤄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영천시는 지난 4일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 안정에 관한 법률 제4조에 따라 경북도가 영천시를 마늘 주산지로 지정 고시했다고 밝혔다.


채소류 주산지 지정은 국내 주요 농산물의 생산 비중이 크고, 생산과 출하 조절이 필요한 지역을 지정하는 제도로 주산지 시군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해당 품목의 재배면적과 생산량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마늘 품목 주산지 지정기준은 재배면적 1,000ha 이상, 생산량 12,530t 이상으로 영천시는 2015년 이후 재배면적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2021년 현재 1,583농가에서 1,222ha, 평균 24천 톤을 생산하며, 경북도의 채소류 주산지 변경 고시에 따라 7년 만에 마늘 주산지로 지정됐다.


시 관계자는 주산지 지정으로 정부의 마늘 수급정책에 직접 참여하고, 주산지를 대상으로 하는 국비 공모사업에 참여가 가능하다고 밝히며, 지난 3년간 국비 공모사업을 유치하여 밭작물공동경영체육성지원사업에 20억, 채소류 출하조절센터 건립에 88억, 저온유통체계구축사업에 14억원을 투입했으며, 올해 4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마늘 산업특구로 지정됐다고 전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마늘 산업특구와 마늘 주산지 지정으로 마늘산업 대표 도시가 됐다며, 앞으로 마늘 주산지로서 생산·유통․식품가공·체험관광 등이 융·복합된 마늘산업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광주시 혁신교육지구, ‘제3기 마을강사, 마을배움터’ 모집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광주시는 오는 15일까지 ‘2022년도 혁신교육지구 마을교육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학교로 찾아가는 마을강사’와 ‘학교밖 체험형 마을배움터’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학교로 찾아가는 마을강사’는 IT·예술·음악·도자기·전통무예 등 지역 내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시민들이 학교로 방문해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수업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또한, ‘학교 밖 체험형 마을배움터’는 지역 내 시설들을 교육공간으로 활용해 현장에서 다양한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모집 분야는 ▲생태 ▲역사 ▲인문 ▲인성 ▲예체능 ▲과학 등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 가능한 분야라면 제한 없이 지원 가능하다. 다만, 광주시 내에 거주하거나 광주시 내 사업장을 가지고 있어야 지원할 수 있다. 심사는 1차 서류심사를 거쳐 2차 면접심사 또는 현장심사를 통해 선정되며 최종합격자는 11월 초 발표할 예정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시민은 광주시청 홈페이지 고시·공고 란의 공고내용 확인 후 신청서류를 15일 오후 6시까지 등기우편(광주시혁신교육협력지원센터, 광주시 중앙로 197 1층) 또는 전자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신동헌 시장은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