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0.1℃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8.1℃
  • 구름조금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환경

9일은 가칭 ‘지구와 친구(79)하는 날’

9일 저녁 7시9분부터 6분 동안 양구만의 소등행사 추진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양구군은 탄소중립 실천운동의 일환으로 9일을 ‘지구와 친구(79)하는 날’(가칭)로 정하고, 양구만의 소등행사를 추진한다.


이에 따라 양구군은 9일 저녁 7시9분부터 6분 동안 지역 내 관공서 등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소등행사를 갖기로 했다.


‘지구와 친구(79)하는 날’은 ‘지구의 날’(4월 22일)을 모티브로 지구와 인간은 서로 뗄 수 없는 관계인 것을 연상할 수 있도록 양구군이 잠정적으로 정함 명칭이다.


양구군은 인류가 지구와 함께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는 에너지 절약이 필수이며, 그 실천방안 중 하나가 소등행사가 될 것으로 판단해 지구의 날에 이어 7일 소등행사를 다시 한 번 개최하기로 했다.


방영일 전략산업과장은 “관공서 등 지역 공공기관에 소등행사 참가를 요청해 협조를 구했다.”며 “주민들도 자발적으로 소등행사에 많이 참여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서울시의회 김용연 시의원, “급식납품업체 상대 갑질 횡포 심각”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용연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서4)은 지난 6월 17일 열린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학교 급식 관련 갑질 횡포 문제에 대해 서울특별시교육청학교보건진흥원장을 상대로 질의했다. 김 의원은 “학교 급식실에 들어가는 공산품의 경우 급식납품업체들이 입찰을 통해 납품하는데, 터무니없이 낮은 금액을 제시하여 업체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납품하고 있다”며 급식납품업체들이 손해를 보며 납품하는 현실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상근 학교보건진흥원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등교 인원 조정에 따라 급식 인원수의 변동이 있다. 이에 따른 급식단가를 맞추기 위해 학교에서 공산품을 통해 절감하려고 해서 발생한 문제로 보인다”라고 답하며 관련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식자재의 급식실 배송 시 영양사가 검수를 마친 후에 배송기사로 하여금 실온제품은 검수대 또는 식자재창고에 보관하게 하고 냉장제품은 냉장고에, 냉동제품은 냉동고에 직접 가져다 놓게 한다”며 학교 급식실 식자재 배송업체들이 고충을 겪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원장은 “식자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