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0.1℃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8.1℃
  • 구름조금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울산 지역뉴스

북구-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정책공유 간담회 개최

자동차산업 미래차 전환에 따른 노동정책 수립방향 의견 나눠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울산 북구는 9일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와 지부 대회의실에서 정책 공유 간담회를 열고, 자동차산업 미래차 전환에 따른 노동정책 수립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울산일자리재단 조사에 따르면 자동차산업 미래차 전환으로 지역 150여 개 자동차 부품업체와 5천500여 개의 일자리가 영향을 받을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북구는 지방정부와 대기업 노조의 역할을 공유하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마련했다.


이상수 지부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북구와 울산시, 현대차 노사가 함께 조성한 800억원 규모의 고용유지특별지원금은 원·하청 상생의 첫걸음을 뗀 의미 있는 사업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기업·정규직 노조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 강화를 위해 부품사 상생기금 조성을 포함한 자동차산업 전환에 따른 미래협약을 준비중"이라며 북구청의 정책 참여를 요청했다.


이동권 구청장은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는 지역 부품사에 큰 위기가 되고 있다"며 "우리 구도 현대차지부의 미래협약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이날 '북구형 중장기 노동정책'을 소개하기도 했다. 북구는 자동차산업 일자리 유지와 노동자 지원 인프라 구축을 위한 4대 전략 12개 세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북구는 ▲노동자 지원 제도 기틀 마련 ▲자동차산업 전환 선제 대응 ▲특수고용 및 필수노동 지원대책 마련 ▲취약노동자 보호 제도 마련 등 4대 전략과 함께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 중소기업 노동자 동아리 지원사업 추진, 필수노동자 지원조례 제정, 아파트 실버택배 구축 등 12개 세부사업의 청사진을 공유했다.


이 구청장은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전환에 따른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역할론을 강조하며 "자동차산업 일자리 유지와 노동자 지원 인프라 구축을 위한 노동정책 추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서울시의회 김용연 시의원, “급식납품업체 상대 갑질 횡포 심각”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서울특별시의회 교육위원회 김용연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서4)은 지난 6월 17일 열린 제301회 서울시의회 정례회 교육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학교 급식 관련 갑질 횡포 문제에 대해 서울특별시교육청학교보건진흥원장을 상대로 질의했다. 김 의원은 “학교 급식실에 들어가는 공산품의 경우 급식납품업체들이 입찰을 통해 납품하는데, 터무니없이 낮은 금액을 제시하여 업체들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납품하고 있다”며 급식납품업체들이 손해를 보며 납품하는 현실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상근 학교보건진흥원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등교 인원 조정에 따라 급식 인원수의 변동이 있다. 이에 따른 급식단가를 맞추기 위해 학교에서 공산품을 통해 절감하려고 해서 발생한 문제로 보인다”라고 답하며 관련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식자재의 급식실 배송 시 영양사가 검수를 마친 후에 배송기사로 하여금 실온제품은 검수대 또는 식자재창고에 보관하게 하고 냉장제품은 냉장고에, 냉동제품은 냉동고에 직접 가져다 놓게 한다”며 학교 급식실 식자재 배송업체들이 고충을 겪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원장은 “식자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