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3℃
  • 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21.3℃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24.5℃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6.2℃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19.2℃
  • 구름조금금산 17.9℃
  • 맑음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3.4℃
  • 구름조금거제 24.2℃
기상청 제공

경찰

해양경찰청, 장기계류선박 해양오염 예방관리 추진

선박에 남아 있는 기름이적 등 사고 예방 방안 마련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장기계류선박으로 인한 해양오염사고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24일 밝혔다.


장기계류선박은 선체가 노후되고 장기간 운항하지 않아 사고위험이 높은 선박으로 방치선박, 감수보존선박, 계선신고선박 등을 의미한다.


이들 선박은 지방해양수산청, 해역관리청, 법원 등 관리주체가 서로 상이할 뿐만 아니라, 선체가 노후화 되고 관리자의 관리 미흡으로 기상 악화 시 침수·침몰 등 사고위험이 높아, 선박 내에 보관중인 폐유 등의 기름 유출로 인한 오염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 해양오염위험요소로 볼 수 있다.


장기계류선박에 의한 해양오염사고 지난해 11월 인천 남항부두에서 계류 중이던 예인선이 선저파공으로 폐유 약 4.7㎘가 유출되는 등 연평균 약 10여건의 오염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지난 4월부터 2개월 동안 지방해양수산청, 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신고된 장기계류선박 364척의 선박 현황을 파악하고, 선박의 관리상태, 선박 내에 남아 있는 유류현황 등을 조사하였다.


이를 바탕으로 해양오염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선박을 대상으로 관계기관에 선박 제거, 관리자 지정 등 철저한 관리를 요청하고, 선박의 소유자나 관리자에게 선박에 남아있는 연료유와 폐유 등 오염물질을 처리하도록 안내하는 한편, 선박 소유자가 직접처리가 곤란할 경우 해양환경공단과 공동으로 육상으로 이송하거나 폐유로 처리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해양수산부와 협의해 장기간 미운항 예정인 선박의 계선 신고 시 선박 내 잔존유를 사전 제거하고 신고하도록 법규정 개정을 추진하여 해양오염사고를 줄 일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오염 사고예방을 위해 선박에 남겨진 기름을 사전에 안전하게 처리하는 것이 주요하다”라며, “깨끗한 바다와 쾌적한 해양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장기계류선박에 대해 적극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원, '2021년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수상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염종현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1)은 (사)한국자치발전연구원이 주최하고 한국지방자치학회가 후원하는 ‘2021년 대한민국 자치발전대상 시상식에서 광역부문(지방의회) 대상을 수상했다. 대한민국 자치발전대상 시상식은 10월 5일 화요일 오후 2시에 서울 용산구 효창공원 관내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개최되었다. 염종현 도의원은 제8대, 제9대, 제10대 경기도의원으로 활동을 하면서 기획재정위원회 위원, 문화체육관광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등을 두루 거치며 활발한 의정활동에 임하였으며, 투철한 사명감과 대민봉사 정신으로 지역 및 지방자치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였다. 특히 ▲경기도 전 영역에 문화적 가치를 확산시킨 경기도 문화영향평가 조례 제정 ▲도시재생 지원센터 설치의 근거를 마련하는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 대표발의 ▲경기도의회 자치분권발전위원회 정책자문위원 활동 등 다양한 입법 활동과 지방자치 발전을 위한 주요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광역부문(지방의회) 수상까지 이어졌다. 염종현 의원은 “지역의 일꾼으로서 주어진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했을 뿐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대구 서구청, 지역최초 납세자맞춤 출장 세무상담 실시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대구 서구청은 지역 최초로 21년 10월부터 관내 사업자를 대상으로 예약신청을 통해 납세자가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로 납세자보호관이 직접 찾아가는 납세자맞춤형 출장 세무 상담을 실시한다. 납세자보호관이 납세자의 권익보호 활동을 통해서 납세자에게 도움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대민상담에 제한이 많은 상황이다. 이에 서구청은 대민접촉을 최소화하면서 납세자 권익보호에 앞장설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한 끝에 납세자맞춤형 출장 세무 상담을 실시하게 되었다. 출장 세무 상담은 서구관내 신규사업자, 지방세 감면 후 사후관리가 필요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상시 출장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며 상담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원하는 날짜, 내용 등을 전화로 간략히 예약하면 그에 맞춰 납세자보호관이 직접 찾아가서 출장 상담을 해주며 사후 멘토링 역할도 해준다. 상담내용은 △위법·부당한 과세처분에 대한 권리구제 △세무조사·체납처분 등 권리보호요청에 관한 사항 △공장설립 시 창업관련 지방세 감면 등이며 그 외의 지방세 전반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가 있다. 납세자보호관 제도는 기업뿐만이 아니라 지방세를 납부하는 납세자는 누구나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