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0℃
  • 흐림강릉 27.0℃
  • 박무서울 20.4℃
  • 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5.0℃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1.0℃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경제일반

엄태준 이천시장, 스마트반도체도시연합 첫 제안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엄태준 이천시장이 첫 제안을 한 스마트반도체벨트도시연합이 뜬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본사와 공장을 비롯한 IT관련 산업단지가 있는 경기도 7개 지방자치단체가 MOU(정책업무협약)을 맺고 “스마트반도체벨트도시연합”을 발진시킬 예정이다.


“스마트반도체벨트도시연합”은 수원·용인·성남·화성·평택·안성·이천시가 참여를 결정함에 따라 오는 24일 오후1시에 용인시청에서 7개 지자체 단체장이 함께 모여 협약서에 서명하게 된다.


이 도시연합이 출범하게 된 취지는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최우선과제인 국민안전이 무사하게 극복되고 있지만 불가피하게 서민경제가 침체되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기 위한 지혜를 모으겠다는 단체장들의 의지가 결집되어 시작되었다.


또 4차 산업혁명을 향해 나아가야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 과정에서 장밋빛만 있는 것이 아니라, 기술혁신으로 인한 일자리 감소 등 4차 산업혁명의 그늘이 깊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현장에서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는 고민 또한 담겨있다.


나아가 반도체 산업이 대한민국의 글로벌 경쟁력을 뒷받침한다는 점에서 관련 산업정책이 지역과 현장중심일 때, 반도체산업의 정책효과가 서민경제에 미칠 수 있다는 취지에서 정책연합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기 때문이다.


7개시 단체장들이 보여주기 식 단순 업무협약을 지양하자는 것을 실무협의의 제1지침으로 합의함에 따라 도시연합 실무진은 협약식을 앞두고 실무회의를 6차례 연합도시를 순회하며 개최하였고 MOU 이후에는 지방균형뉴딜정책, 일자리정책, 미래도시 정책분야 등 3개 분야에 공동정책을 추진하고 필요에 따라 공동조례도 발의하기로 합의했다.


이러한 도시연합은 행정혁신차원에서도 K-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도시 간 연대는 대체로 고정적이고 획일적이었는데 비해, 사안에 따라 전략적으로 도시 간 연대하는 스마트 정책연합의 첫 모델이 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스마트반도체벨트도시연합은 멤버 도시 간 최소 2~3개 자치단체부터 전체 7개 자치단체에까지 유연하게 시민을 위한 정책공동전선을 맺어나가면서 협업을 할 구상이라고 밝혔다.


향후 도시연합이 성공적인 안착이 이뤄지면 K-벨트에 속한 충청 일부도시들까지도 확대가 예상된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부산광역시 은둔형 외톨이 지원 조례 발의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부산광역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김광모 의원(더불어민주당, 해운대2)이 오랫동안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어온 은둔형 외톨이의 사회구성원으로서 원활한 성장과 복귀를 도모하기 위해 발의한 ‘부산광역시 은둔형 외톨이 지원 조례안’이 21일(월) 복지안전위원회 심사를 앞두고 있다. 김 의원은 조례 발의에 앞서 지난 5월 12일에 니트컴퍼니 대표, 무중력 지대 센터장, 지역 사회복지관 관계자 등 전문가 10여명과 토론회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제안된 사항들을 반영하여 조례안을 발의했다. 조례안에는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실태조사부터 기본‧시행계획 수립, 지원위원회 설치 등의 내용을 규정하고 있어, 체계적이고 실효성있는 정책 추진의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원은 “IMF 이후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어온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문제는 개인적 요인과 사회적 요인이 복잡하게 얽혀 있어, 아직까지 실질적인 실태조사와 관련 정책 및 연구가 미흡한 실정이다”며, “이 조례안이 마련되면, 은둔형 외톨이 지원에 대한 체계적인 정책 추진의 제도적 인프라가 갖춰지는 만큼, 은둔형 외톨이 실태조사부터 차근차근 이루어져, 부산이 지역의

경제

더보기
남원시 동남권역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 남원에서 개최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남원시는 전라북도와 전북청년허브센터((재)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 박광진)와 함께 지난 18일 오후 6시부터 남원시 농업기술센터에서 “2021 동남권(남원, 임실, 순창)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를 추진했다.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는 전라북도와 전북청년허브센터가 주최하고, 남원시를 중심으로 임실군과 순창군의 지역청년들, 청년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지역 현안을 발굴하고 공감정책을 제안하는 프로그램으로 이날 행사에서는 제6기 전라북도 청년정책 포럼단을 포함한 지역청년 활동가 및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여하여 동남권역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장이 마련되었다. 작년부터 운영된 ‘찾아가는 청년정책 소통학교’는 지역 청년 간 소통 강화와 다양한 청년정책 제안을 위해 도내 5개 권역을 순회하는 행사로써, 올해에는 한층 강화된 프로그램을 가지고 지난 5월 전주, 완주권역을 시작으로 동북권역 소통학교에 이어 세 번째로 남원시에서 개최되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동남권역 청년들이 한 자리에 모인만큼 지역 청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적극적인 정책 제안을 해주시기 바란다.”며 “청년들의 의견을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