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0℃
  • 맑음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8.2℃
  • 맑음대구 26.4℃
  • 맑음울산 27.0℃
  • 구름조금광주 27.0℃
  • 맑음부산 28.6℃
  • 구름조금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7.0℃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7.2℃
  • 맑음경주시 24.9℃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일반

제주도-JDC, 제주 현안과제 해결 위해 힘 합친다

도민 복리 증진·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 위해 양 기관 상호협력 ‘한 뜻’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제주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가 제주의 현안과제 해결 및 지속가능한 제주로 나아가기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 JDC와 ‘2021년 상반기 정례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제주도 주관으로 열린 이번 정례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기관 간 영상회의로 진행됐다.


이번 회의에는 도와 JDC 실무급 관계자들이 참석해 기관별 현안 공유 및 협조사항을 논의했다.


제주도는 제주형 뉴딜 등 제주의 현안과제 추진에 JDC가 국가공기업으로서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제주형 뉴딜 추진에 따른 협업 △제주 RE100 이행 참여 요청 △순환자원 혁신 클러스터 조성사업 관련 JDC의 참여 의지 확인 및 상호 협력방을 논의했다.


JDC는 제주의 환경가치 증진에 선도적 역할을 하기 위해 현재 수립중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상 JDC의 역할 정립 등을 요청했다.


이어 △환경보전 및 환경사업 기반 마련 △영어교육도시 준공 공공시설 귀속 협조 △‘제1회 아·태 영리더스포럼, 제주’ 개최 공유 및 도 차원의 참여를 요청하고, 기관 간 협업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도민의 복리 증진과 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양 기관이 상호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허법률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회의에서 “올해는 향후 10년 제주의 미래를 그리는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이 수립되는 시기인 만큼, 도와 JDC가 더욱 소통하고 지혜를 모으길 바란다”며 기관 간 상생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승수 JDC 경영기획본부장은 “정례협의회를 통해 양 기관이 많은 현안들에 대해 토론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며, 제주 발전에 기여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도와 JDC 간 정례협의회는 2015년부터 시작돼 기관 간의 협의 채널로 이어지고 있다.


상반기는 도에서 주관하고 하반기는 JDC가 주관해 상호 현안 공유와 협조사항 협의를 진행해오고 있다.


허법률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정례협의회는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도와 JDC가 제주의 미래를 위해 현안을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상호 소통 자리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PK 대표주자 김태호, 경남 민생탐방 통해 공존의 정치 강조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국민의힘 김태호 국회의원이 대선 출마 선언 이후 28일 첫 민생투어 행보로 경남을 찾아 ‘공존의 정치’를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김의원은 이날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지역 언론인들과 간담회에서 공존의 틀이 사회 대변혁의 출발점이고 역사 속에서 확인된 잠재력을 모아 미래로 가는 '브릿지(다리)'라는 지론을 제시했다. 김의원은 “공존의 토대가 없으면 어떤 이야기가 나와도 결국 진영 논리와 갈등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정권교체로 가는 길이기도 하고, 미래로 가기 위한 틀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의원은 “개헌이 정말 중요한 부분이고 저한테 국민적 선택이 이뤄진다면 여야 대표, 각계 대표를 중심으로 공존 컨퍼런스를 가동해 여기서 나온 협치, 공존의 개헌안을 2024년도 총선 때 국민투표로 부쳐 새로운 출발을 해야 한다”며 "이게 바로 미래로 가는 큰 신뢰의 다리이고 첫 출발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어떻게 하면 국민들하고 겸허한 자세를 가지고 소통할 수 있는가 하는 부분에서는 어느 누구보다 비교우위에 있다고 생각하며, 그런 차원에서 다양한 경험과 조금 더 국민들하고 가까이에서 국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