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많음서울 22.1℃
  • 흐림대전 22.0℃
  • 흐림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2.6℃
  • 흐림광주 22.7℃
  • 흐림부산 19.9℃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2.6℃
  • 흐림강진군 22.2℃
  • 구름많음경주시 23.7℃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울산 지역뉴스

울산국제영화제, 찾아가는 무료 상영회 진행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울산도서관서 매월 제작 지원작 상영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울산시는 3월부터 울산국제영화제를 홍보하고 문화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찾아가는 무료 상영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영화 상영은 3월부터 연말까지 매월 셋째주 수요일 오후 7시30분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 3층 다목적홀과 매월 셋째주 목요일 오후 2시 울산도서관 1층 종합영상실에서 진행된다.

 

2020년 울산국제영화제 영화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을 신민재 울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의 작품 해설과 함께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영화를 보기 어려운 계층과 지역을 위해 매월 각 구‧군 공공시설 등에서도 영화가 상영된다.

 

이번 3월은 오는 24일 오전 10시 30분에 중구노인복지관(중구 남외동)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찾아가는 상영회는 매월 상영 주제를 정하여 진행하며, 3월은 ‘가족 그리고 울산’이라는 주제로 김원호 감독의 ‘서울 손님’, 이현준 감독의 ‘바라던 바다’등 2편이 상영된다.

 

‘서울 손님’은 고향 집을 팔아서 한몫 챙기려는 자식들과 치매에 걸린 아버지의 엇갈린 상황을 그리는 블랙코미디이며, ‘바라던 바다’는 아버지와 아들을 부양하며 살아가는 중년의 남자가 가출을 하자, 그를 찾아 나선 할아버지와 손자의 하루를 그리는 로드무비이다.

 

두 작품 모두 울산에서 촬영을 진행하였으며, 독특한 소재로 오늘날의 가족 세태를 꼬집는 흥미로운 작품들이다.

 

찾아가는 상영회는 별도의 사전 신청 절차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국제영화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다양한 영화 작품을 감상하면서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고 울산국제영화제를 널리 홍보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코로나19의 상황을 고려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장수군,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추진 탄력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장수군의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추진에 탄력을 받게됐다. 25일 장수군에 따르면 안호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산지관리법’개정안이 지난 2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장수군의 오랜 염원인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 추진 동력이 마련됐다. 현행법은 임업용산지에서 산지전용을 허가하는 조항에 다양한 식물자원 등을 활용할 수 있는 정원을 포함하고 있지 않지만 산지관리법개정안에서 보전산지의 특례 조항에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조성 및 운영하는 정원의 조성을 규정하는 근거를 담았다. 이에 따라 군은 2026년까지 예산 450억원(국비)를 투입해 전북 동부권의 백두대간 중심지역 자연그대로의 식생을 활용한 산림정원을 조성한다. 산림정원에는 육십령 정원센터, 테마정원(빛, 물, 꽃, 숲, 놀이) 및 숲길(육십령 이음길, 순환로, 진입로 및 쉼터 등) 조성, 육십령 캠핑장(카라반, 글램핑 등) 및 기타 편의시설(주차장, 화장실 등)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번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을 통해 군은 영호남이 맞닿은 육십령 일원 정원화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