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19.5℃
  • 대구 14.6℃
  • 울산 15.3℃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5.9℃
  • 흐림제주 15.2℃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울산 지역뉴스

울산국제영화제, 찾아가는 무료 상영회 진행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울산도서관서 매월 제작 지원작 상영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울산시는 3월부터 울산국제영화제를 홍보하고 문화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찾아가는 무료 상영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영화 상영은 3월부터 연말까지 매월 셋째주 수요일 오후 7시30분 울산시청자미디어센터 3층 다목적홀과 매월 셋째주 목요일 오후 2시 울산도서관 1층 종합영상실에서 진행된다.

 

2020년 울산국제영화제 영화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을 신민재 울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의 작품 해설과 함께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영화를 보기 어려운 계층과 지역을 위해 매월 각 구‧군 공공시설 등에서도 영화가 상영된다.

 

이번 3월은 오는 24일 오전 10시 30분에 중구노인복지관(중구 남외동)에서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찾아가는 상영회는 매월 상영 주제를 정하여 진행하며, 3월은 ‘가족 그리고 울산’이라는 주제로 김원호 감독의 ‘서울 손님’, 이현준 감독의 ‘바라던 바다’등 2편이 상영된다.

 

‘서울 손님’은 고향 집을 팔아서 한몫 챙기려는 자식들과 치매에 걸린 아버지의 엇갈린 상황을 그리는 블랙코미디이며, ‘바라던 바다’는 아버지와 아들을 부양하며 살아가는 중년의 남자가 가출을 하자, 그를 찾아 나선 할아버지와 손자의 하루를 그리는 로드무비이다.

 

두 작품 모두 울산에서 촬영을 진행하였으며, 독특한 소재로 오늘날의 가족 세태를 꼬집는 흥미로운 작품들이다.

 

찾아가는 상영회는 별도의 사전 신청 절차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국제영화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다양한 영화 작품을 감상하면서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고 울산국제영화제를 널리 홍보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코로나19의 상황을 고려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