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3 (목)

  • 흐림동두천 22.8℃
  • 흐림강릉 25.1℃
  • 서울 23.6℃
  • 대전 26.0℃
  • 흐림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8℃
  • 광주 25.3℃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30.0℃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6.2℃
  • 흐림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7.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인사/동정

단양 관광 천만 시대 연 류한우 단양군수 퇴임...8년 임기 마무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단양군 제36·37대 군수이자 단양 관광 천만 시대를 연 류한우 단양군수가 지난 23일 오후 2시 단양문화예술회관에서 가족과 공직자, 각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퇴임식을 갖고 8년의 임기를 마무리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퇴임사를 통해 “군민 여러분과 함께했던 지난 8년이란 시간은 정말 행복한 동행이자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고향에서 정치를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고 맡겨진 임기 동안 군수의 직분을 다할 수 있도록 성원해 주신 군민 여러분과 출향 인사, 각급 단체장과 오늘 함께하신 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아름다운 관광 단양을 한 폭의 스케치북에 완성해 나가는 즐거움은 정말로 행복했다”며, “다만, 갑작스럽게 드리운 코로나로 군정 우선순위가 코로나 극복과 민생안정에 맞춰져 미처 다 그리지 못한 아름다운 관광 단양, 새로운 단양의 화폭을 완성하는 일은 새로운 군수께서 잘 마무리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또 “지역의 갈등을 잘 해결해 군민께 시원한 등나무의 그늘을 줄 수 있도록 화합하고 좀 더 변화되고 발전된 단양군을 만들어 줄 것”을 이야기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문근 단양군수 당선인도 단양 발전에 헌신한 류 군수에 존경과 감사의 말을 전했다.


류 군수는 이어 “민선 6기 4년은 영주시와의 소백산 주도권 싸움에서 시작해 체류형 관광산업을 위해 매진한 해”였으며, “민선7기 4년은 예기치 못했던 수해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웠던 시간이었지만 공직자가 한마음이 돼 항구적 수해복구, 완벽한 방역 대책을 추진하면서 대형 민자사업과 국책사업 등 22개의 사업을 활력 있게 추진해 단양군의 위상을 드높인 시간이었다”고 평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을 만들기 위해 모두가 함께 흘렸던 땀과 열정을 소중한 기억으로 오래오래 기억하겠다”며, 묵묵히 내조해준 사랑하는 가족과 600여 공직자, 3만 군민에 깊은 고마움을 전했다.


‘꿈과 희망이 있는 살기 좋은 단양’을 군정 목표로 지역발전에 혼신의 힘을 다한 류한우 군수는 단양 관광 발전과 군민 정주 여건 개선에 백년대계를 다졌다고 평가받는다.


임기 초기부터 심혈을 기울여 온 체류형 관광으로의 패러다임 변화는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강잔도 등 대표 시설들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단양을 전국민적 관심과 사랑을 받는 중부내륙 최고의 체류형 관광도시로 발돋움 시켰다.


2017년에는 충북 한 해 관광객 2373만 명의 절반에 가까운 1011만 명이 지역을 찾아 천만 관광객 시대를 열었다.


덕분에 낙후됐던 단양읍 상진 지역은 음식점 개업이 줄을 잇고 관광객이 붐비는 매력적인 상권으로 탈바꿈했으며, 전 지역이 고르게 발전할 수 있도록 하는 선례이자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다.


군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전국 최초 임대형 민자사업 방식의 군립 임대아파트 ‘단아루’를 조성한 데 이어 올누림행복가족센터, 단양군보건의료원 등 대형 사업들도 지난 연말 착공에 성공하며, 군민의 기대와 성원에 보답했다.


2019년 동서고속도로 추진협의회 회장을 맡아서는 제천·영월 간 고속도로 예타 통과에 결정적 역할을 했으며, 같은 해 특례군법제화추진협의회 발족 후에는 초대 회장으로 선도적 노력을 기울여 특례군 지정 근거를 마련하는 초석을 놓기도 했다.


한편, 류 군수는 이날 사무인계인수서에 서명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모든 공식 업무를 마무리했다.


퇴임 행사는 단양 출신 성악계 인재로 촉망받는 황신애 소프라노와 주혜성 반주자가 식전 공연자로 나서 눈길을 끌었으며, 단양군청 공직자와 단양군의회, 공무원 노동조합 단양군지부가 마련한 감사패와 꽃다발 전달식이 진행됐다.


또한 민선 6∼7기 8년의 발자취와 성과가 담긴 헌정 영상을 감상하고 소감을 나누며 그간의 기록과 추억들을 되돌아보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경제

더보기
충북도, 저탄소 친환경 승강기 확산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충북도는 23일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충북지사에서 ‘에너지절감형 승강기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충청북도,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충청지역본부, LH주택공사충북지역본부, 충북승강기협회가 참여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은 △노후 및 신규승강기 저전력 인버터 승강기 확대 적용 △저전력 인버터 회생전력장치 적용 확산을 위한 홍보 △회생전력장치 적용 승강기에 대한 모니터링 △승강기 안전사고 예방교육 △승강기 이용자 안전을 위한 유지관리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특히 회생전력장치는 승강기가 하강 또는 상승할 때 전동기의 발전 동작을 통해 생산되는 전기를 회생저항을 통해 승강기의 전원으로 재활용해 전력소비를 절감해주는 장치다. 회생전력장치를 적용한 승강기는 약 10~30%의 전력을 절감하고 승강기 1대당 연간 소나무 약 460그루를 심는것과 동일하게 탄소를 저감하는 것은 물론 부품의 고장감소, 수명연장, 에너지 절약 등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충북도 안창복 신성장산업국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승강기 이용자 안전을 확보하고 중대재해 예방과 탄소저감 승강기 제품 보급 확대를 위한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