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흐림강릉 25.5℃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5.2℃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4.2℃
  • 흐림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연예/방송

조현철-이태안 감독의 '부스럭', 오늘(19일) 공개

티빙 '전체관람가+: 숏버스터' 사상 최고의 문제작?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조현철, 이태안 감독이 단편영화 '부스럭'을 통해 실상과 허상을 넘나드는 평행세계로 안내한다.


오늘(19일) 공개될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는 손 안의 단편영화관 세 번째 주자 조현철, 이태안 감독의 '부스럭'의 막이 오른다.


'부스럭'은 커플이었던 ‘현철(조현철 분)’과 ‘미진(김용지 분)’이 헤어진 후, 그들의 이별 사유를 파헤치고자 직접 나선 ‘세영(천우희 분)’이 겪게 되는 미스터리한 일들을 담아낸 이야기를 그린다.


연출부터 연기까지 다 되는 올라운더 조현철 감독과 이태안 감독, 충무로가 사랑하는 배우 천우희(세영 역)가 함께 그려낸 단편영화라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조현철&이태안 감독과 홍신소(노홍철+윤종신+문소리) 프로덕션 3MC는 '부스럭' 제작 회의를 거쳐 시사회, 메이킹 영상 등을 각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해석에 열을 올린다.


영화를 감상한 MC들은 조현철 감독을 향한 질문 폭격을 던지는가 하면 시사회 최초로 난상 토론의 현장까지 만들었다고 해 다양한 추측을 낳은 '부스럭'이 더욱 궁금해진다.


특히 조현철 감독은 “요즘 러브콜이 많이 들어오지 않느냐”는 문소리의 질문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를 위해 다 거절하고 있다”고 답해 그의 열정을 짐작게 한다. 또한 “예산을 짜다 보니 개런티 비용이 한정돼 있더라”며 직접 영화에 출연할 것을 밝혀 감독 조현철의 모습 뿐만 아니라 배우 조현철의 모습까지 기대케 한다.


또한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부스럭' 시사회에는 자문위원 김도훈 기자와 주연배우 천우희가 참석해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함께 풀 예정이다.


극 중 친구들의 이별 사유를 밝히려다 미스터리한 일을 겪게 된 주인공 ‘세영’ 역할을 맡은 천우희는 작품을 어떻게 이해하고 연기했느냐는 질문에 “감독님들은 즉흥적인 부분이 많아 촬영하는 동안에도 시나리오가 몇 번이나 바뀌어 ‘나도 순간순간 느끼는 대로 연기하자’ 마음먹었다. 완성작을 보니 너무 재미있다”라고 자신감 넘치는 감상 소감을 전해 흥미를 돋운다.


여기에 조현철, 이태안 감독의 독보적인 연출 스타일이 있는 그대로 담긴 메이킹 필름이 주는 짜릿함도 엄청나다고. 대사를 외우다가도 카메라 앵글을 확인하고, 콘티를 체크하는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는 감독 조현철의 색다른 매력을 볼 수 있다고 해 호기심이 모아진다.


이와 함께 시시각각 즉석에서 시나리오 설정이 변하는 상황 속에서도 캐릭터에 엄청난 몰입력을 보여주는 천우희와 중심을 잡아주는 이태안 감독의 시너지까지 예고돼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이 영화에 대한 재미를 배가시켰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토크가 끝나가던 도중 '부스럭'의 ‘숨겨진 결말’이 밝혀져 현장이 발칵 뒤집힌다. 이를 들은 문소리가 “영화를 보는 것이 아니라 체험하게 한다”며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고 해 과연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부스럭'에 감춰진 비밀은 무엇일지, 영화부터 메이킹 영상까지 단 1초도 놓칠 수 없는 전개가 기다려진다.


시사회 최초 난상 토론을 하게 만든 충격 반전의 단편영화 '부스럭'은 오늘(19일) 오후 4시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전체관람가+: 숏버스터'에서 감상할 수 있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충남형 청정수소 연구개발 시험장 구축한다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충남도는 19일 도청에서 한국서부발전과 협력 추진하는 ‘충남 청정수소 연구개발 시험장(테스트베드) 구축사업 시군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시군 수소 업무 담장자를 대상으로 한국서부발전이 투자하는 연구개발 사업과 이와 연계해 도가 추진하고자 하는 청정수소 생산 분야 연구개발 시험장 구축사업을 설명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도와 서산·논산·당진·태안 등 4개 시군 관계 공무원, 충남테크노파크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연 이번 설명회는 사업 개요 설명, 세부 계획 논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한국서부발전이 추진하는 수소 관련 연구개발 사업을 유치하기 위한 지자체의 협력 사항을 안내했다. 주요 내용은 △청정수소 생산 연구개발 시험장 부지 제공 및 인허가 지원 △생산 수소 활용을 위한 수소충전소 구축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연계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한 수소경제 주민 홍보 등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한국서부발전의 사업 계획을 공유하고 앞으로 지역 에너지 사업과 연계 추진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했다. 또 지역에 유치한 발전 공기업의 투자를 온전히 지역 내에서 소화하

사회

더보기
영주시노인복지관, 경상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지원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천태종복지재단 영주시노인복지관(관장 이상철)에서는 19일 경상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지원하는 우울극복집단상담 ‘아름다운 이별&아름다운 삶’ 1회기 수업을 시작하였다. 영주미술치료센터 배철환 센터장이 미술심리치료를 통한 집단상담 진행을 맡아 앞으로 10회기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름다운 이별&아름다운 삶’ 집단상담은 가족과의 사별로 인하여 우울, 슬픔을 겪고 있는 노인의 회복탄력성 향상을 위해 진행하는 치료집단상담이다. 참여자 10명을 대상으로 △템플스테이 △미술심리치료 △자조모임을 통한 집단상담이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르신들은 “사별 후 혼자 있으면서 누구에게 속마음을 이야기 할 기회가 없어 늘 답답했는데 이런 좋은 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사람들이 생겼다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영주시노인복지관 이상철 관장도 “상실의 슬픔은 그저 시간이 지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슬픔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함으로 치유가 시작된다.”며, “이번 집단상담을 통해 참여어르신들의 감정표현과 좋은 애도과정이 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우울극복 프로젝트 “아름다운 이별&아름다운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