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3.7℃
  • 흐림강릉 16.4℃
  • 구름많음서울 23.9℃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18.4℃
  • 흐림고창 19.1℃
  • 제주 18.1℃
  • 구름조금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19.9℃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18.9℃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광주광역시 남구, ‘헌혈‧장기기증’ 생명나눔 확산 나서

장기기증 서약자 19년 47명 이후 매년 큰폭 감소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광주 남구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시들해진 헌혈 및 장기기증을 통한 생명나눔 분위기 확산에 나선다.


13일 남구에 따르면 헌혈로 사랑을 나누는 ‘헌혈 실천의 날’ 캠페인이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구청 8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2년간 이어진 코로나19 여파로 나타난 혈액 공급량과 수요량의 불균형을 조금이나마 해소하는데 기여하기 위해서다.


남구는 부족한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 혈액원과 함께 1년에 4차례 분기별 헌혈 실천의 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날 사랑의 헌혈에는 공무원을 비롯해 구청에서 근무하는 공익근무 요원, 주민 등이 뜻깊은 일에 함께 했다.


하반기 헌혈 실천의 날 캠페인은 오는 8월,9월,11월에 각각 열릴 것으로 보이며, 사랑의 헌혈을 통해 모은 혈액은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데 유용하게 쓰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남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장기기증에 관한 관심이 크게 낮아짐에 따라 생명나눔 분위기 활성화에 나설 방침이다.


최근 3년간 관내 장기기증 희망서약 참여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9년 한해 47명이 동참해 정점을 찍은 이후로 2020년 11명, 2021년 4명 등 해마다 큰 폭으로 줄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남구는 구청 민원실과 보건소 민원실, 관내 17개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창구를 통해 장기 기증에 관한 홍보용 리플릿을 제공하고,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함께 캠페인을 전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남구 관계자는 “헌혈 및 장기기증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면서 주민들 사이에서 생명나눔을 위한 공감대가 형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극복·재기 발판 마련!동작구, 무급휴직 근로자·재창업 소상공인 위한 지원 총력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동작구는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무급휴직근로자와 폐업 후 재창업을 하려는 소상공인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지원한다. 우선 코로나19로 실직위기에 처한 관내 소기업 근로자의 실업 예방 및 생계유지를 위해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금’을 최대 150만 원까지 지급한다. ‘무급휴직 근로자 지원금’은 월 7일 이상 무급휴직하면 휴직일수 상관없이 월 50만 원을, 최대 3개월간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관내 50인 미만 기업체 소속 무급휴직 근로자다. 특히 소상공인·특별고용지원업종 대상 기업체 근로자를 우선 지원한다. ‘무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은 내달 30일까지 경제진흥과 민원실로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전자우편 등으로 접수하면 된다. 또한 구는 코로나19로 폐업한 후 재창업한 소상공인 기업체에 신규채용 인건비를 지원하는 ‘고용장려금’을 통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다. 지원 대상은 지난 2020년부터 신청일까지 폐업한 후 재창업한 기업체 중 올해 신규인력을 채용한 관내 소상공인이다. 다만, 고용보험 유지 여부가 확인돼야 한다. 따라서 신규채용 3개월 이후 신청할 수 있고, 신청 후 3개월간의 고용유지

사회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