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9℃
  • 흐림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15.4℃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7.4℃
  • 흐림고창 16.1℃
  • 제주 17.9℃
  • 구름조금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8.3℃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울산 지역뉴스

울산시, 동구 자연마을 ‘예전’⇒‘애전’명칭 변경

지더블유(GW) 국가산단 진입도로 구간내 ‘대운산터널’지명 제정도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동구 자연마을인 ‘예전(艾田)’의 명칭이 ‘애전(艾田)’으로 변경된다.


또한 ‘지더블유(GW)산단 진입도로’ 구간 내 설치되는 도로시설물인 터널 명칭이 인근 대운산의 지명을 적용하여 ‘대운산 터널’로 제정된다.


울산시는 ‘울산시지명위원회(위원장 행정부시장)’의 심의(서면)(5월 2일~4일)를 통해 이같이 결정하고 향후 국가지명위원회를 거쳐 확정한다고 밝혔다.


동구의 자연마을인 ‘애전(艾田)’은 염포 성내마을 남쪽해안 바닷가 마을로 약쑥이 많아 쑥밭마을로 불렸다.


그러나 지난 1961년 국무원에서 ‘애전(艾田)’을 ‘예전(艾田)’으로 한자를 잘못 음차하여 고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울산시는 국가지명위원회에서 변경 고시된 후 예전부두, 예전나들목 등의 관련 시설물의 명칭들도 변경될 수 있도록 관련 부서와 기관에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대운산터널’은 울주군 온양읍 내광리와 양산시 용당동에 걸쳐 있는 터널로 ‘지더블유(GW)산업단지(내광리) 진입도로 개선사업’ 구간이다.


대운산은 울산, 양산뿐만 아니라 전국에도 널리 알려진 유명한 산으로 주민들의 인지도가 높아 터널 명칭을 대운산터널로 결정하게 되었다.


이후 경상남도 지명위원회의 의견을 청취한 후 국가지명위원회의에서 최종 결정·고시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애전과 유사하게 잘못 고시된 지명이나 아직 남아있는 일본식 지명들을 찾아 점차적으로 바르게 정비할 예정이다.”며 “이와 관련하여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의견 제시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로시설물인 터널, 교량 및 교차로의 명칭은 해당 구·군 및 읍·면·동의 의견과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도로시설물 관리기관에서 명칭 중복 여부 등을 검토한 후 지명위원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확정된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경북도 수출용 고품질 딸기 신품종, 농가 보급 확대 나서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경북농업기술원은 13일 성주참외과채류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신품종 딸기 ‘알타킹’, ‘싼타’2품종의 빠른 보급을 위해 딸기육묘 전문업체와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통상실시권을 계약하는 업체는 지역 딸기육묘전문업체인 감로딸기영농조합법인 등 5개 업체로 이번 계약을 통해 3년간‘알타킹’78만주, ‘싼타’ 8만주를 농가에 공급하게 된다. 이번에 계약하는 딸기 신품종 ‘알타킹’은 과일이 크고 당도와 경도가 높아 수출용 프리미엄 딸기로 동남아시아지역에서 각광받고 있는 품종이다. 또‘싼타’는 국내 재배품종 중 수확시기가 가장 빠르며, 국내 딸기품종 중 중국에서 최초로 로얄티를 받은 품종이다. 감천감로딸기영농조합법인, 경성육묘장 2개 업체는 2019년도에 계약해 3년 만료 후 품종에 대한 호응이 좋아 재계약을 진행했다. 지자체로는 최초로 의성군농업기술센터와 계약을 맺고 의성군이웃사촌시범마을 청년농업인에게 수출용 품종인 ‘알타킹’의 우량묘를 공급한다. 이번 추가 계약을 통해 농가에서는 다양한 업체에서 손쉽게 우량묘를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지난 4월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지원을 통해 생산자와 수출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