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7.9℃
  • 흐림대전 29.1℃
  • 흐림대구 27.6℃
  • 박무울산 23.0℃
  • 광주 24.4℃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4.2℃
  • 제주 26.5℃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6.4℃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문화/행사

영등포구, 제18회 단오축제 연다…11일 소규모 개최

6월11일 영등포공원서 단오축제 개최…코로나19 확산 고려해 소규모 공연으로 구성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영등포구가 민족 4대 명절 중 하나인 단오(음력 5월 5일)를 앞두고, 오는 6월 11일 영등포공원에서 ‘제18회 영등포단오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영등포 단오축제는 사라져가는 세시풍속을 재현하고 민족의 유구한 전통문화를 계승하게 위하여 지난 2019년까지 매년 성황리에 개최되어오고 있었다.


작년에는 코로나19의 발발과 확산으로,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축제를 전면 취소한 바 있다.


올해는, 코로나19가 아직 종식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민족 고유의 전통문화를 보존하기 위한 축제의 원 취지를 최대한 감안하여, 지역주민 99명 이내의 인원만 참석한 소규모 행사의 개최를 결정했다.


축제는 6월 11일, 구 OB공원인 영등포공원 중앙무대에서 펼쳐진다.


영등포구가 후원하고 영등포문화원에서 주최하는 올해 축제는 ▲오전 9시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김영주, 김민석 국회의원을 비롯한 시의원, 지역 구의회 의장 및 구의원들이 함께 올리는 단오제례로 시작된다.


제례 후에는 ▲단오축제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에 이어, ▲코로나19가 놀라서 멀리 도망가길 바라는 염원을 담아 힘차게 박을 깨트리는 의식을 진행한다.


이후 ▲풍물패의 흥겨운 공연과 함께 영등포구민을 위한 축원과 덕담을 전하는 비나리에 이어, ▲25현 가야금 연주와 ▲풍물패와 북청사자 춤꾼들의 신명나는 공연으로 일정이 마무리된다.


올해 단오축제는 창포 머리감기, 그네 타기 등 세시풍속 놀이를 전면 제외하고, 제례와 비나리, 공연 위주의 일정으로만 짜여졌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부득이하게 축제를 대폭 축소해 진행하게 되었다”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내년 단옷날에는 구민 모두가 한바탕 흥겹게 즐길 수 있게 되도록 방역활동과 접종 추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예술을 통한 제주관광’의 새로운 길을 모색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제주관광 미래성장포럼 대표 오영희의원(국민의 힘, 비례)은 6월 10일 오후 2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회관 1층 대회의실에서 제주관광 미래성장 포럼 6차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영희 대표는 “「문화예술을 통한 제주관광」과 「예술여행도시 사례」라는 2가지 주제로 6차 정책토론회를 통해 ‘미래 제주관광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자리를 갖게 되었다. 제주의 경우 문화자원의 매력을 간직한 곳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활용한 정책의 부재로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지원 대책이 필요하며,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와 홍보 등을 통해 문화관광 거점시설을 중심으로 지역문화관광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공공과 민간의 협업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위드코로나시대에 제주문화 콘텐츠의 특성을 살려 문화예술관광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의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고, 예술여행 도시의 사례를 통해 우리 제주의 문화예술공간을 지역의 이야기가 있는 어울림의 공간을 넘어 함께 풍성함을 만드는 공간으로 진화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이날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승택 이사장은 ‘문화예술을 통한 제주관광’을 주제로 첫 번째

경제

더보기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