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7.9℃
  • 흐림대전 29.1℃
  • 흐림대구 27.6℃
  • 박무울산 23.0℃
  • 광주 24.4℃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4.2℃
  • 제주 26.5℃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6.4℃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스포츠

오랜만에 국내 팬들과 만나는 김학범호 "즐거움 선사하고파"

URL복사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가나와의 평가전을 준비하고 있는 남자 올림픽대표팀은 오랜만에 갖는 국내 공식경기로 설렘이 가득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 올림픽대표팀은 지난달 31일부터 제주 서귀포에서 소집 훈련을 진행 중이다. 2020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는 막바지 관문으로서 12일(토)과 15일(화)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와 두 차례 평가전을 갖기 위해서다. 남자 올림픽대표팀이 국내에서 공식경기를 갖는 것은 2019년 10월에 있었던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남자 국가대표팀과의 스페셜매치만 치렀다.


김학범호의 두 스트라이커 오세훈과 조규성(이상 김천상무)은 오랜만에 갖는 국내 공식경기에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10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조규성은 “오랜만의 국내 평가전이다. 정말 오랜만에 팬들과 만나는 만큼 팬들 앞에서 좋은 경기로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오세훈 역시 “공격수인 만큼 골로써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가나와의 두 차례 평가전은 남자 올림픽대표팀 선수들에게 경쟁의 장이기도 하다. 최종 엔트리 18명(와일드카드 3장 포함)에 들어가기 위해 각자 자신의 진가를 발휘해야한다. 타깃형 스트라이커로서 포지션 경쟁을 펼치고 있는 오세훈과 조규성도 마찬가지다. 상무축구단 선후임 사이기도 한 둘은 각자의 장점을 바탕으로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는 다짐이다.


오세훈은 “스타일이 서로 다르다. 나는 등을 지는 플레이나 몸싸움, 헤더에 자신이 있다. 전방에서 공을 소유하는 부분에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조규성은 “공간으로 침투하는 능력은 내가 좀 더 나은 것 같다”고 답했다.


올림픽 참가에 대한 열의는 둘 모두 같다. 오세훈은 “올림픽에 참가하게 된다면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팀을 위해 희생하는 선수가 되겠다”면서 “금메달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조규성 역시 “차근차근 한 단계씩 올라가야 한다. 역시 금메달을 목표로 생각하고 있다”며 굳은 의지를 보였다.



울산지역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예술을 통한 제주관광’의 새로운 길을 모색
 [ 울산1뉴스 관리자 기자 ] 제주관광 미래성장포럼 대표 오영희의원(국민의 힘, 비례)은 6월 10일 오후 2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회관 1층 대회의실에서 제주관광 미래성장 포럼 6차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오영희 대표는 “「문화예술을 통한 제주관광」과 「예술여행도시 사례」라는 2가지 주제로 6차 정책토론회를 통해 ‘미래 제주관광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자리를 갖게 되었다. 제주의 경우 문화자원의 매력을 간직한 곳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활용한 정책의 부재로 이를 극복할 수 있는 지원 대책이 필요하며, 적극적인 관광객 유치와 홍보 등을 통해 문화관광 거점시설을 중심으로 지역문화관광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공공과 민간의 협업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위드코로나시대에 제주문화 콘텐츠의 특성을 살려 문화예술관광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의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고, 예술여행 도시의 사례를 통해 우리 제주의 문화예술공간을 지역의 이야기가 있는 어울림의 공간을 넘어 함께 풍성함을 만드는 공간으로 진화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이날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승택 이사장은 ‘문화예술을 통한 제주관광’을 주제로 첫 번째

경제

더보기


포토이슈